• 최종편집 2022-10-02(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8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와 산티아고에서 한국주간(Korea Week)’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스페인 현장을 방문해 한국 문화와 관광의 매력을 널리 알리고 한국과 스페인 양국 관광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201910월 펠리페 6세의 국빈 방한 때 한국과 스페인이 2020~2021년을 상호방문의 해로 지정하고, 지난해 61년 연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양국 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한 후속조치로 마련한 것이다.

 

먼저 8일과 9나의 한국: 숨겨진 보석들을 주제로 스페인 현지 소비자들이 참여하는 한국 문화관광 종합행사를 연다.

 

이 행사에서는 보자기, 매듭 등 수공예와 한글 붓글씨 등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고 스페인 여행업계가 소개하는 한국 관광 상품 상담, 한국의 사계절·전통건축 등을 소재로 한 한국 관광 사진전, 한국 풍경을 배경으로 한 쌍방형 게임, 태권도와 케이팝 커버댄스 공연 등을 만나볼 수 있다. ‘한국의 맛과 복을 담은 보자기를 주제로 한국의 지역별 특산물로 만든 건강 주전부리, 삼색다식 등의 한국 음식도 체험해 볼 수 있다.

 

11일에는 양국 관심 분야인 지능형(스마트) 관광을 주제로 -스페인 관광포럼을 개최한다. 박보균 장관의 개회사와 페르난도 발데스 베렐스트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관광차관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양국 전문가들은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 지능형(스마트) 관광 벤처기업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한국 측에서는 안희자 문광연 연구위원이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의 미래를 위한 관광 연구개발(R&D) 단계별 이행안(로드맵)’에 대해 발표하고 조영원 비지트 대표가 지능형(스마트) 지역 관광 상품, 관광객 참여형 기술 접목에 대해 이야기한다.

 

스페인 측에서는 카를로스 로메로 덱세우스 관광기술진흥원(SEGITTUR) 개발혁신국장과  안토니오 베르나베 가르시아 스페인 발렌시아 관광청 국장이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에 대해 논의한다. 스페인에서 가장 큰 여행 동호회(커뮤니티) 중 하나인 미뉴브(minube)의 곤살로 모레노 대표는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를 위한 새로운 관광을 전망할 예정이다.

 

11일부터는 한국주간의 주요 행사인 갈라 디너가 이어진다. 박보균 장관과 마리아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을 비롯한 스페인 문화, 관광, 언론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담연의 한복패션쇼, 국립국악원의 대금산조입춤공연, 한식 식재료를 활용한 스페인식 만찬이 펼쳐진다.

 

12일에는 산티아고 순례길에 제주올레길의 상징물을 설치하는 제막식을 연다. 한국과 스페인은 상호방문의 해를 계기로 산티아고 순례길과 제주올레길에 공동 상징구간을 조성하고 있다. 산티아고 순례길 마지막 관문으로 많은 도보 여행자들이 지나가는 몬테 도 고조(Monte do Gozo)에 제주올레길의 상징물 돌하르방을 설치하고, 제주 해녀공연과 갈리시아 민속공연, 제주 관광 사진전을 함께 진행한다. 문체부와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 갈리시아 알폰소 루에다 발렌주엘라 주지사 등이 행사에 참석한다.

 

아울러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은 한국주간행사 기간에 <오징어게임> 주연 배우 이정재 영화 상영회(12~14), 한국미용(케이 뷰티) 체험행사(12~13) 등의 한국문화 행사를 진행한다.

 

d.jpg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이 한국주간에 맞춰 진행하는 배우 이정재 영화 상영회 포스터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스페인은 2019년 기준 해외관광객 유치 세계 2(8350만 명), 관광 수입 세계 2(797억 달러)의 관광대국이라며 인천과 마드리드, 인천과 바르셀로나 항공편 직항노선 복원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한국주간개최는 코로나 이후 양국 관광교류를 재점화하고 유럽과 중남미 관광시장을 공략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67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체부, 스페인서 ‘한국주간’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