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한다.

 

윤 당선인은 이날 0시를 기해 국가원수로서 대통령의 법적인 권한과 역할인 통치권을 공식적으로 넘겨받는다. 0시에 용산 대통령실 지하벙커에서 군 통수권자로서 합동참모본부의 보고를 받으며 집무를 시작한다.

 

윤 당선인은 취임 당일 오전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다음 국회 앞마당에서 열리는 취임식에 참석한다.

 

취임식의 슬로건은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이다

 

취임식 무대 백월(Back Wall)은 지난달 24일 용산공원에서 열린 어린이 그림 그리기 축제 어린이가 꿈꾸는 대한민국에 참가한 어린이들 100명의 그림으로 꾸며진다.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해 유명작가가 아닌 일반 어린이들이 직접 그린 작품을 모아 디자인했다. ‘어린이가 꿈꾸고 상상하는 미래가 곧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윤 당선인의 철학을 반영했다.

 

취임식은 식전행사와 본행사로 나눠 열린다.

 

식전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이재용·박보경 아나운서의 사회로 맑은소리 하모니카 앙상블 다니엘라와 어린이 연합 뮤지컬 공연단 학생 연합 치어리딩 댄스팀 청년 연합 수어 뮤지컬 대학생 연합 무용단의 공연 등으로 구성돼 취임식 기조에 걸맞는 따뜻한 감동과 기대감을 고조시킬 계획이다.

 

본행사는 오전 11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내외의 입장으로 시작한다.

 

지휘자 차인홍의 지휘로 서울시립교향악단, 하트하트 오케스트라의 연주 및 이 마에스트리와 연합 합창단의 합창을 바탕으로 당선인 내외가 입장하며, 국민과 함께 나아가겠다는 의미를 담아 각자의 자리에서 묵묵히 대한민국을 빛낸 국민희망대표 20인과 함께 단상에 오른다.

 

20대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는 이번 취임식은 윤 당선인이 강조했던 혼자 꾸는 꿈은 꿈일 뿐이지만, 함께 꾸는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말처럼 어린이의 무한한 상상의 꿈, 공정한 기회를 바탕으로 실현되는 청년의 꿈, 차별 없는 동행으로 이루어진 약자의 꿈, 국민과 사회에 헌신한 영웅들의 명예를 되찾는 꿈을 출연진·프로그램·무대 디자인 등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취임식에는 143명의 주한외교사절을 포함해 약 300여명의 외빈이 참석한다.

 

취임식 후 윤 당선인은 곧바로 용산 국방부 청사에 설치된 새 대통령 집무실로 이동해 업무를 개시한다.

 

오후에는 국내 주요 인사 및 외빈을 위한 경축연회 및 만찬이 진행된다. 경축연회는 이익선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리며, 외빈 초청 만찬은 김연주 취임준비위원회 대변인의 진행으로 신라호텔에서 개최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027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일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