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이광재 의원(원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미래경제위원장)

 

[히스토리] 전방위적 디지털 대전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현재 교육시스템을 바꾸기 위해, 정치권과 소프트웨어 업계, 교육 전문가가 머리를 맞댄다.

이광재 의원(원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미래경제위원장)은 디지털 인재 양성을 위한 디지털 교육시스템 구축 방안을 두고 14일(월) 정보통신진흥원 누리꿈스퀘어에서 ‘디지털 교육체계 혁신 토론회’를 연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교육대전환위원회(위원장 유기홍)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디지털 인재 부족, 일자리 미스매치, 학령인구 감소 등 미래 산업 수요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하는 현재 우리나라 교육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자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한다.

이 의원은 “선진국은 모두 초중고, 대학에서 체계적인 디지털 교육으로 미래 인재를 길러내는 반면, 우리나라는 가르칠 교사조차 부족한 현실”이라며 “수준 높은 디지털 교육 인력,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마련하고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은 디지털 대전환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다”고 토론회 취지를 전했다.

분야를 아우르는 참석자의 면면에서도 이번 토론회의 지향점이 드러난다. 교육대전환위 소속 권인숙 의원이 자리하고,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조준희 회장, 한국컴퓨터교육학회장을 맡고 있는 김한일 교수, 소프트웨어중심대학협의회 나연묵 교수가 각 발제를 맡는다. 정치권이 주최하고 소프트웨어산업협회, 업계 관계자와 교육계 전문가들이 함께 정책의 관점에서 해결책을 모색한다는 취지다.

주제는 크게 세 가지 △디지털 직업교육 혁신(기업 주도형) △대학 디지털 교육 혁신(대학 주도형) △초중고교 디지털 교육 혁신(초중고 주도형)으로 구성됐다. 초중고 디지털 튜터 설치, 교대·사대 SW교육 필수화, 디지털 관련 학과 정원 확대, 기업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설립 확대 지원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논의될 예정이다.

이광재 의원은 “인적자원이 절대적인 대한민국에서 제대로 된 디지털 인재를 기르지 못하면 미래가 없다”라며 “비용과 규제를 핑계로 손 놓고 있을 때가 아니라, 지금 당장 모든 가용 수단을 써서 디지털 교육 체계를 제대로 만들어가야 한다. 비상한 목표에는 비상한 대책이 필요한 법”이라고 토론회의 의의를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3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광재, 디지털 교육 체계 혁신 토론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