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정식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지난해와 올해 세종시를 여러 차례 찾았었는데 첫 방문이 국회 운영위에서 세종의사당 설치 법안이 통과된 바로 그날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면서 첫 국무회의도 세종시 국무회의장에서 열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자주 이곳 세종에서 국무위원 여러분과 수시로 얼굴을 맞대고 일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히 한덕수 총리를 중심으로 국무위원들께서 원팀이 돼 국가 전체를 바라보고 일해 주기를 거듭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새 정부 지방시대의 비전과 전략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해 보고자 한다제가 인수위에서 새 정부는 지방시대를 중요한 모토로 삼아 국정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6대 국정 목표 중 하나로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꼽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어느 지역에 살든 상관없이 우리 국민 모두는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이것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공정의 가치이기도 하다. 지방시대는 인구 절벽의 해법이기도 한 만큼 중장기 전략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를 계기로 국가 전체 차원에서 균형발전에 대한 비전과 안목을 가지고 국무위원 여러분께서 일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380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 대통령 세종서 첫 ‘정식’ 국무회의 주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