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싱그러운 날씨가 반갑고 기분 좋지만 마냥 좋지 않은 이유가 있습니다. 계절의 변화와 함께 찾아온 황사, 미세먼지, 꽃가루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항원이 눈 결막과 접촉해 과민반응을 유발하여 발생한 결막 염증, 바로 알레르기 결막염인데요. 오늘 이 시간에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환자 추이를 살펴보겠습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원인

 

0900901111.jpg

 

먼저 결막이란 눈꺼풀의 안쪽과 안구의 흰 부분을 덮고 있는 얇고 투명한 점막을 말하는데, 결막의 염증 또는 감염을 결막염이라 합니다. 원인에 따라 세균성 감염, 바이러스성 감염, 클라미디아 감염,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있습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꽃가루, 동물 비듬, 점안액, 약물, 콘택트렌즈 등 알레르기원이나 담배연기 등의 화학물질에 노출되어 발생합니다. 안검의 아래 안쪽인 눈꺼풀판에 생기는 결막염은 콘택트렌즈 등 이물질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경우 발생합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증상

 

여러 가지 항원은 눈의 분비물, 충혈, 결막 부종, 가려움증을 유발합니다. 흔히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대부분 단독으로 나타나기보다는 알레르기 비염과 함께 나타납니다. 결막 부종이 심해지면 묵(Jelly) 같은 물질이 올라오기도 합니다. 좀 더 심한 경우에는 눈꺼풀 뒷면에 크고 작은 유두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시력이 감퇴하거나 소실될 수 있습니다. 증상이 나타나는 시기와 양상에 따라 다양한 이름으로 불립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대처법

 

전염을 막기 위해 눈을 만진 후에는 손을 씻고 수건을 따로 써야 합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에 취약한 경우에는 유발 인자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증상을 줄이기 위해 항알레르기성 안약을 쓸 수 있으나, 눈이 아프고 붉어지면 더 심한 경우인지 알아보기 위해 진료를 꼭 받아야 합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치료법

 

보통 증상에 따라 진단을 내리는데, 감염이 의심되면 원인을 알아보기 위해 분비물을 채취합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의 경우에는 안약이나 경구용 항알레르기 약을 씁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의 가장 좋은 예방법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 주변을 늘 청결하게 하고 외출 후에는 꼭 손 씻기, 잊지 마세요.

태그

전체댓글 0

  • 803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봄과 함께 우리 눈에 찾아온 불청객 ‘알레르기성 결막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