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정부와 지자체, 민간이 손잡고 경기도 평택시를 버스·트럭 등 상용차의 수소모빌리티 전환을 선도하는 특구로 조성한다.

 

환경부는 24일 경기 평택시 소사벌레포츠타운에서 경기도, 평택시, 현대자동차, 에스케이이앤에스(SK E&S), 현대글로비스, 한국가스기술공사와 함께 수소모빌리티 특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 참여 기관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경기도 평택시 내에 수소 상용차(버스·트럭·청소차 등) 보급 확대 수소충전소 기반시설(인프라) 확충 차량 운반 화물차(카캐리어) 실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평택항·고덕신도시·지제역 등 주요 거점을 활용해 2030년까지 평택시에 수소 상용차 총 850대를 보급하고 상용차의 수소모빌리티 전환을 선도하는 특구로 조성할 계획이다.

 

내년 구축되는 평택항 수소교통복합기지를 거점으로 항만·물류용 수소트럭 250대를 보급하고 고덕신도시에 구축될 예정인 고덕수소스테이션을 거점으로 수소청소차 150, 광역(통근) 수소버스 200대를 보급한다.

 

국내 최초로 버스차고지 내에 액화수소충전소가 구축될 예정인 지제역 등 평택시 월곡, 지제역, 안중 등 버스차고지 3곳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이를 거점으로 2030년까지 시내·광역버스 250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오는 12월부터는 평택항에서 인근 현대·기아차 생산공장(광명·화성 등)을 오가는 노선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 수소 차량운반차(카캐리어)의 시범운행(실증사업)도 추진한다.

 

수소 상용차 보급 확대를 위해 수소충전소도 늘린다현재 평택시 내 수소충전소 3(팽성·현덕·장안 각 1)이 운영 중이며 올해 상반기 내로 3곳에서 7(수소교통복합기지 3·월곡 2·평택휴게소 2)가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내연기관 버스는 승용차 대비 연간 약 30배의 온실가스와 약 43배의 미세먼지를 배출하며 중·대형 트럭(5~10)도 승용차 대비 연간 온실가스 약 20, 미세먼지 약 25배를 배출하고 있어 수송분야 핵심 대기오염물질 배출원으로 지적받고 있다.

 

수소트럭은 상반기, 수소 광역버스는 하반기에 출시를 앞두고 있어 온실가스와 미세먼지의 배출 주범으로 꼽히는 내연기관 버스 및 화물차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평택시가 수송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많은 경기도의 교통·물류 거점으로,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경기도에서 두 번째로 높아 수소 상용차 전환의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경기도 평택시를 수소모빌리티 특구 선도사업의 모범사례로 육성하고 향후 화성과 안성, 용인 등 인근 지역으로도 확산시켜 지역 특화 수소경제가 탄소중립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수소 상용차 수요에 맞춰 수소연료 공급에 유리한 액화수소 충전 기반시설도 지자체, 기업과 협력하여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28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수소모빌리티 특구’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