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오는 18일부터 오산 세교2 지구 2개 단지서 총 1573가구에 대한 5차 민간 사전청약이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185차 민간 사전청약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2830일 사전청약 접수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전청약 제도는 공공택지에서 공급되는 분양주택의 공급시기를 앞당기는 제도로 민간 사전청약은 지난해 11월 시작해 지금까지 4차에 걸쳐 11000가구를 공급했다.

 

5차 민간 사전청약은 오산 세교2 지구 2개 단지에서 총 1573가구 규모로 진행된다. 모두 전용면적 5984사이다.


로맨스_스캠.jpg

 

오산 세교2 A13블록에는 호반건설이 1030가구 규모의 호반써밋을 공급하면서 927가구를 사전청약 물량으로 내놓는다. 전용면적별로는 59620가구, 84307가구다.

 

A20블록에는 원건설이 715가구 규모의 힐데스하임을 분양하면서 전용 69183가구, 7220가구, 84443가구 등 총 646가구에 대해 사전청약을 진행한다.

 

오산 세교2 지구는 오산역, 오산대역을 통해 수도권 전철 1호선을 이용할 수 있고 지구 주변으로 경부고속도로(오산IC),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서부우회도로가 있어 우수한 교통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또 단지주변으로 오산시청 및 산업단지(가장1, 가장2 )가 있어 일자리 확보가 쉽고 가장천, 물향기수목원, 오산종합운동장 등과 가까워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민간 사전청약 단지는 분양가격 상한제가 적용되며 분양가 상한제 매뉴얼 및 추정분양가 매뉴얼에 따라 민간업체가 추정분양가를 산정하고 HUG 추정분양가 검증위원회 검증절차를 거쳐 책정된다.

 

추정분양가 산정 결과, 오산세교2는 평형별 3~4억원대(평당 1200~1300만원)로 인근 시세 대비 15%~20% 저렴한 수준으로 책정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민간 사전청약 아파트는 공공택지에서 공급되는 만큼 전체 분양 물량 중 37%를 일반공급으로 배정하고 나머지 63%는 신혼부부(20%), 생애최초(20%), 다자녀(10%) 등 특별공급으로 공급한다.

 

특히 공공 사전청약(일반 15%, 특별 85%) 대비 일반공급 비율이 높아 다양한 계층의 참여 기회가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전체 공급물량의 20%306가구는 추첨제로 공급된다. 일반공급의 22.3%, 특별공급의 17.8%가 추첨제로 배정됐다.

 

특히, 일반공급분 추첨물량(128가구) 외에도 민영주택 특공 추첨제 시행에 따라 생애최초·신혼부부 특공의 30%(178가구)도 추첨제로 공급한다.  

 

이에 따라 1인 가구 및 소득기준 초과 맞벌이 가구, 무자녀 신혼부부 등 다양한 계층의 청약 기회가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소득기준 160%를 초과하는 사람은 부동산자산 33100만원(전세보증금 제외) 이하인 경우에만 생애최초·신혼부부 특별공급 추첨제 신청이 가능하다.

 

민간분양 사전청약 신청자격은 공공분양 사전청약과 동일하게 사전청약 공고일을 기준으로 적용하되 거주지역 우선공급은 예외로 적용한다. 공공 사전청약에 당첨된 경우와 다르게 민간 사전청약에 당첨된 경우에는 일반청약 신청이 제한되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오는 28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9일 일반공급 1순위, 30일 일반공급 2순위 청약이 진행되며 다음달 56일에 당첨자가 발표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656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산 세교2 지구 1573가구 5차 민간 사전청약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