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189_1600330782_5.jpg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가 17일 오후 신임 인사차 한교총을 방문해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한국교회는 시대마다 가장 절박한 상황에서 과제를 푸는데 기여했다”며, “코로나19 시대에 교단마다 고민이 없지 않겠으나 생명을 지키는데 도움을 주신데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본회에서는 대표회장들이 함께 참석했는데 김태영 목사는 “이념 과잉시대에 포용의 정치를 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고, 류정호 목사는 “초갈등 시대 속에서 넓은 마음으로 국민이 편안한 정치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으며, 문수석 목사는 “성과에 조급하지 않은 정치”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대표는 “정치에서는 합의가 가장 좋은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의총에서도 “원칙을 지키되 협상하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방문에는 민주당에서 더불어민주당에서 이 대표와 김진표 의원과 박찬대 의원, 오영훈 대표비서실장, 허영 대변인이 배석했으며, 한교총 이영한 총무와 신평식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94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낙연 대표, 한교총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