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8(수)
 

주호영대표.jpg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한국교회총연합(공동 대표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목사)를 예방하고 환담했다

 

주호영 대표는 국회 개원일정이 있어 조금 늦게 방문한 것을 양해해달라고 인사했다.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는 본회 방문에 감사를 표하고, “지난 20대를 보면 야당에는 정권 빼앗긴 분노만 있다. 품격없는 말이 정당을 죽인다. 빅텐트를 지고 비전을 제시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거듭나 국민이 안심하고 지지할 수 있는 정당이 돼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그동안 우리 당이 국민과 소통하는 데 문제가 있었다는 판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다양한 NGO 단체들은 물론 한교총 같은 대표성을 가진 단체들과 정례적으로 소통하고, 의원들이 직접 찾아와 대화하는 자리를 만들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한국교회의 현안으로 대두된 중대본의 교회 소모임 금지 조치와 차별금지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주 원내대표는 교회의 입장에 공감을 표했으며, 정례적인 정책 대화를 갖기로 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07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한교총 예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